6노르웨이 과학·문학 아카데미는 미국의 수학자 캐런 울렌베커(77)를 '수학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아벨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미국 언론들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텍사스 오스틴대학의 수학과 명예교수인 울렌베커는 여성으로서는 첫 아벨상 수상자라고 AP통신은 전했다.

아벨상 위원회는 "울렌베커의 연구는 수학의 지형을 극적으로 바꿨다"면서 "게이지 이론 및 이론물리학의 수학적 언어에 대한 연구는 입자물리학, 일반상대성 이론 등을 이해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울렌베커의 연구는 편미분 방정식뿐만 아니라 물리학, 기하학, 양자 이론까지 폭넓은 분야를 아우른다고 CNN방송은 설명했다.9

역시 사람은 70대는 돼야 전성기다이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