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보이 : 자 그리고 관심이 윤지오씨가 언급하신 이른바 장자연씨가 작성한 문건에 방씨성을 가진 세분

그리고 이름이 참 특이한 정치인이라고 했는데 이거는 지금 진상조사단 측에는 얘기를 하신거죠?

 

윤지오 : 네 그렇습니다.

 

뉴스보이  : 공개하실 의향은…

 

윤지오 : (당황한듯) 엄... 아시다시피 저는 지난 10년 동안 일관되게 진술해오면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미행에도 시달리고 원래 수차례 이사를 했던 적도 있고 결국엔 해외로 도피하다시피 갈 수밖에 없었던 많은 정황들이 있고요

(…)

말씀을 드리지 않는 것은 앞으로 장시간을 대비한 싸움이기 때문에 지금 제가 말씀드린다고 해서 그분들을 보호하고 싶은 차원에서 말씀을 안 드리는 게 아니라 

명예훼손으로 절 고소하시면 저는 더 이상 

'증언자 내지 목격자' 라는 신분이 아닌 '피의자' 로써 명예훼손에 대한 배상을 해야 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그분들에겐 단 1원도 쓰고 싶지 않습니다.

 

뉴스보이 : 아니 그 피의자가 되는게 아니라 이를테면 고소가 될순 있어요. 피고소인으로 될순 있어요 근데 

 

윤지오 : 네 그분들은 영향력이 있으신 분들이기 때문에…

 

뉴스보이 : (말을 자르며) 그럼 제가 이런 말씀을 한번 드려볼게요. 윤지오씨가 검찰 진상 조사단에 나가서 처음 나갔을때 말씀 안하셨다가 이번에 말씀 하셨잖아요 이 명단을? 그렇게 말하는 것과

지금 이렇게 생방송으로 진행중인 뉴스에서 이분들에 대해 얘기를 하는 것은 전~혀 다른 차원의 얘기이고

어쩌면 윤지오씨가 용기를 내서 이렇게 나오시는 장자연씨 죽음에 대해서 좀더 진실을 밝히고자 하는 것이 

어쩌면 이런 생방송 뉴스시간에 이름을 밝히는게 오히려 더 진실을 밝히는데에 더 빠른 걸음으로 갈 수 있다는 생각은 안해보셨어요?

 

몇 초간 정적

 

윤지오 : 제가 발설하면 뭐 책임 져 주실수 있나요?...

 

뉴스보이 : 저희가요?

 

윤지오 : 네.

 

뉴스보이 : 뭐 여 이 안에서 하는거는 저희가 어떻게든지간에…

 

윤지오 : 안에서 하는 건 단지 몇 분이고, 그후로 저는 살아가야 하는데 살아가는 것조차 어려움이 많이 따랐던것이 사실이고

이부분에 대해서는 저는 경찰 검찰에 다 일관되게 말씀드렸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선 검찰 경찰이 밝혀내야 할 부분이고

공표하고 말씀을 해주셔야 하는 부분이 맞고요, 저는 일반 시민으로써 또 증언자로써 제가 말씀드릴수는 없는 것이

그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뉴스보이 : 알겠습니다… 무슨 입장이신지 충분히 이해를 했습니다... 자 지금까지 장자연씨의 동료배우 윤지오씨였습니다

자 오늘 말씀 감사합니다.

 

--------------------------

 

저놈 멍청한거노 고의적으로 낚시하는거노? 방뭐시기 사주 받았을 가능성도 무시 못하겠노

한남들 조직적이고 좆나 약았노. 피해자나 증인이 되어도 한 마디 한 마디 조심해야 하고 사실적시 명예훼손죄가 진짜 제일 좆같은 법이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