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마다 
각자 도저히 포기가 안되는 타협불가의 지점들이 있노

한남은 절대 인생에 해임을 잊지 않겠다라던지
비섹스 비연애 탈코라던지 말이노

살면서 저런 태도를 취하던 사람들 보면
대다수에게 불편한 사람 취급받아도
그건 그 사람의 용납불가지점이니

타인들이 굽히더노

그리고 그 사람은 그걸 결국 쥐더노
그리고도 새로운 불만사항을 내뱉더노

그렇게 자꾸 삶이 
자기가 정한 기준 선 위로 오르더노
조금 더 높게 확실히 도달하더노

그래서 보는 것도 입는 것도 먹는 것도 자는 곳도 배우는 것도 주변의 사람들도 보는 매체도 여행도 경험도
가능한만큼 좋은 것들을
보고 듣고 접하고 겪어
기준선이 높을 수 밖에 없는 삶이라면 
더 좋을 거 같노

애초에 그 기준선 아래의 삶은 보도 듣도 못해서
아예 용납이 안되는
되도록 안전하고 질 좋은 삶이 모든 보지의 것이기를 바라노

인생에 용납불가 타협불가의 조건들이
누군가에게는 특정 주거조건이고
누군가에게는 특정 청결도이고
특정 직업군이고 또 특정 급여 또는 워라밸일거노
누군가에는 공기질일 수도 있겠노

내 주거조건은 다양하게 변해왔는데 
퇴행과 진화를 반복하면서
기준 선이 생겼노
비용을 더 치르더라도 
용납못할 최저선

그건 시행착오를 통해
이 기준선 위에서만
내 삶의 질이 최소한 보장됨을 깨달아서고

돈 아끼자고 환경의 질을 포기하는 건
삶이라는 이름의 가장 비싼 자원인 시간 자원을 
한남 후장에 처박는 짓임을 깨달아서노

모든 걸 못 가진대도
최우선 순위 항목들 중 하나 둘은 확실히 얻을 수 있고
그 우선순위 높은 것들을 먼저
타협불가 선 위로 충족해 놓으면

당장 모든 게 정상적이고 이상적이진 않아도
삶의 질은 점차 나아지더노

이 말을 뒤집으면
우선순위 위의 몇 가지를 못 챙기고
내 돈 시간 에너지 등등을
삶에 타협불가인 항목이 아니라
이래도 좋고 저래도 어쩔 수 없는 항목에 처박으면
전체적인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원동력인 
내 삶의 우선순위가 충분히 충족되지 않아서
암만 시간 돈 에너지 쏟아봐야
전체적으로는 
삶의 질이 머물거나 가라앉는 다는 거겠노

삶에서 가장 비싼 자원인 시간은
삶의 타협불가 우선순위 상단의 몇 항목이나마
기준선 위로 충족되야

그 시간이라는 이름의 삶이
발전이라는 기록으로 남더노

이게 순서가 달라지면
시간은 흐르지만
내 삶의 성취는 없고
머무르거나 어두워지더노

물론 보지답게 보지들은 극복을 하며 
더 효율적인 방식을 담에 고안해내지만 말이노

우리 인생에 타협할 수 없는 것들은
우리 인생의 디폴트가 될거노

그리고 이 타협불가의 선들은
시행착오에서 오더노
내가 골빠개지게 고민해서 최선으로 택한 게 
내 발목 잡고 날 고꾸라뜨리는 경험이 쌓일 때
오롯이 내 실패로 무너지고 극복할 때
그 선을 타인이 못 뒤흔들더노

그렇게 생긴 판단 기준들은
앞으로 당분간 장시간 지속될 
다음 실패 전까지 유효시한을 둔
유용할 타협불가의 지점 선 내 인생의 판단기준이 되더노

내겐 공기질이 그랬노 지병이 약한거지만 안 낫고 지곡되서
탈코로 사회적 차별이 
대놓고 빻진 않은 환경이 그거였고
또 특정 도시규모나, 이전에 나는 호되게 데여서,
내가 생각한 속도의 성장가능성이 주어지는 환경,
가스라이팅 덜 당할 상황,
손절가능한 상황각을 늘 재볼 수 있는 가
등등 내겐 이러한 것들이었노

좀더 내게 구체적인 기준 선들이 
타협불가의 것들이 늘었으면 좋겠노
그걸 못 쥐어서 노력하다 기어코 손에 쥐고 마는 내가 되고 싶노

이래도 되나 싶을만큼 욕망하고
내가 아는 것 중 가능한 가장 좋은 패에 눈독 들이고
밤잠 설치며 갈구하고 어떻게 가질 수 있나 어떤 정애물들을 어떻게 쪼개 저 패가 당연히 내것이 되게 해야 하나
아사 직전의 굶주린 늑대가 피 모락 김 뿜는 신선한 영양 내장을 보듯 그렇게 미치도록 갈망하고
왜 저 것은 내 것이 아니냐며 세상을 탓하며 원래 내 것이고 내 몫이었다고 정당한 내 것을 찾으러 왔다며 
지금 욕망하는 최선의 패들이
곧 그게 당연히 내 것인 편안한 상태길 바라노

자꾸 차츰 위로 오르고 싶노
같이 각자의 정상에 가자이기
무수한 실패로 얻어진 노하우로,
실패 다음에 한번 더 도전하는 성공이라는,
무수한 실패로 
각자 삶의 길을 단단히 다져가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