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하이힐 3켤레만 신었다는 전언이 나왔다. 조대환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박 전 대통령이 탄핵당한 후 2017년 3월 12일 청와대를 떠나기 전 청와대의 분위기를 전하면서 이렇게 밝혔다. 15일 출간될 예정인 회고록 『남(進), 듬(處), 길(道)』에서다. 

12일 중앙일보가 입수한 회고록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삼성동 자택으로 이사하던 당일 수석비서관급들과 관저에서 마지막 커피 타임을 가졌다. “이삿짐은 캐리어 서너 개였다. 그리고 하이힐 3켤레. 대통령 재직기간 내내 저 하이힐 3켤레로 버티셨다고 한다.” 조 전 수석은 박 전 대통령이 떠나는 모습을 이렇게 회상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이사 당일 이사를 서둘러야 할 것 같다는 강석훈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의 전화를 받고는 “알았다. 이삿짐 싸고 있다”라는 대답만 했다고 한다. 조 전 수석은 이에 대해 “국민은 기다려주지 않았다. 민주당과 좌파세력, 그리고 언론은 일치해 권한 없는 관저 점령, 예산의 불법 사용, 탄핵 불복 등으로 몰아붙이며 신속히 관저를 비울 것을 강요했다”고 회고했다. 

조 전 수석은 박 전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키웠던 진돗개들도 언급했다. “진돗개들은 많이 컸다. 일일이 쓰다듬어주셨다”고 했다. 박 전 대통령은 청와대로 들어가던 2013년 2월 25일 삼성동 주민들로부터 진돗개 ‘희망이’와 ‘새롬이’를 선물 받았다. 이 진돗개 한 쌍은 2015년 새끼 5마리(평화·통일·금강·한라·백두)를 낳아 각 가정에 분양했다. 탄핵심판이 한창이던 2017년에도 새끼 7마리를 낳았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이 떠나던 날 강아지들의 모습은 보이지 않아 유기 논란이 일었었다. 이에 대해 조 전 수석은 “다음 날부터 개들을 버리고 떠났다고, 학대한다고 좌파 언론과 정치인들은 소리를 높였다”며 “버리고 떠난 것이 아니다. 분양할 자리를 알아보고 분양이 안 되면 동물보호기관으로 넘기는 법적 절차가 남았기에 시간이 필요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청와대 직원들은 관저부터 출입문까지 도열해 박 전 대통령을 배웅했다고 조 전 수석은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천천히 걸으며 직원들의 손을 잡거나 웃어 보였다고 했다. 그는 “도중에 도랑에 발이 빠졌는데 발목이 괜찮으신지 확인하지 못했다”라고도 했다. 

조 전 수석은 문재인 청와대가 발표한 이른바 ‘캐비닛 문건’에 대해선 “ 문재인 청와대에서 박근혜 정부의 문건이 다수 발견되었다며 그 내용까지 열람 후 유출한 것은 명백히 실정법을 위반한 것으로 처벌 대상”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발견된) 문서들이 사본이고, 일정 기간 사이에 생산됐다는 점을 종합해볼 때 과거 민정비서관실에 근무하던 공무원이 위 문서를 위법하게 몰래 유출한 것이 불상의 경위로 문재인 청와대에 다시 입수되었을 가능성을 부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무원이 직무상의 비밀준수 의무를 어기고 개인적 영달을 위해 부당 정보거래를 시도했다면 영원히 공직사회에서 퇴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25/0002929298


기사만 봐도 먹먹해지노
보력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