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용가. 오랜만에 인사하노. 다들 어떻게 지냈노?
나는 지난 몇 달간 바쁘기도 했고 정신적으로 꽤나 힘든 시간을 보냈노.

 

작년에 있었던 워마드 운영자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 소식에 대해 기억하고 있을거노. 나는 그 소식을 들었던 당시보다도 사실 그 이후가 더 힘들었던 것 같노. 인생의 모든 결정의 순간에 늘 체포영장을 고려해야만 했기때문에 그 이후로 삶의 무게가 족히 69배는 무거워졌노 이기.

체포영장은 나 개인에게 영향이 큰 것 뿐만 아니라 웜 내부적으로도 정체되게 만드는 요인이기도 했노. 내가 지쳐서 사이트를 제대로 돌보지 못하는 동안에도 나를 대체할 운영자를 구할 수가 없었노. 누군가가 나 대신 운영자의 역할을 한다면 똑같은 혐의를 또 뒤집어 쓸 것이 분명했기 때문이노.

 

어렵고 힘든 문제인 만큼 어떻게든 좋은 대책을 마련하고 싶었노. 작년부터 여러가지로 이 상황에서 벗어날 방법을 찾아보았고 망명을 비롯한 온갖 기상천외한 방법까지도 알아보았지만 한국의 수사기관을 회피하려 택하는 방법들이 내 삶의 많은 선택지를 지워버리게 되더노. 그래서 언젠가는 정면돌파를 해야 한다는 결론에 이르렀노. 물론 여기서 정면돌파는 부당한 처벌을 가만히 앉아서 받겠다는 의미가 아니노. 언젠가 한국에 입국해서 최선을 다해 방어하겠다는 의미노.

 

올해 초 부터 법률상담과 소송대리를 맡아 줄 곳을 찾으려 몇몇 변호사에 연락해 보았는데 그 중에서도 오픈넷이라는 단체에 우선순위를 두고 연락을 드려보았노. 2018년 8월에 체포영장 발부에 대한 기사가 쏟아져 나오던 당시에 오픈넷에서 유일하게 6워마드 운영자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는 부당하다9는 취지의 논평(https://opennet.or.kr/15006)을 냈고, 당시에 이 논평을 읽고 큰 위안을 받았기 때문이노. 당시 여성주의적 시각에서 쓰여진 여러 기사에서도 체포영장 이슈를 다루었지만, 자세히 읽어보면 오픈넷의 논평과는 입장이 달랐노. 6워마드 운영자를 처벌할 거라면 다른 남초 커뮤니티 운영남들도 처벌해라9라는게 그나마 워마드에 호의적으로 보이는 기사들의 주된 입장이었노. 워마드 운영자에 대한 처벌은 이미 기정사실로 보는 논리였노. 하지만 오픈넷의 경우에는 사이트 운영자가 과연 어디까지 책임을 져야 하는가에 대해서 의문을 제기했기 때문에 내가 하지 않은 불법적인 일에 대해서 처벌받는 상황을 막아줄 수 있다고 생각했노.

 

이후 오픈넷에 표현의 자유가 심각하게 침해된 사례로서 공익 소송을 요청드렸노. 얼마간 메일을 주고 받은 후 오픈넷 측에서도 호의적으로 응답해주셔서 소송시 변호를 맡아 주시게 되었노. 이제 그 첫 단계로 이번 11월~12월의 기간동안 아래와 같은 캠페인을 진행하노.
https://opennet.or.kr/intermediary-liability-womad 
사이트 운영자로서 체포영장까지 받게 된 상황이 얼마나 부당한지 잘 설명하고 있어서 자세한 상황이 궁금한 사람이라면 읽어보길 바라노. 소송 비용 모금과 서명운동도 하고 있는데 많은 사람이 참여하고 지지를 표현하는 것이 큰 도움이 된다고 하노. 많은 사람이 참여할 수 있도록 주변에 많은 홍보를 해주면 좋겠노.

소송비용 모금: https://www.socialfunch.org/intermediary-liability-womad
서명운동: https://docs.google.com/forms/d/e/1FAIpQLSfPwLiVTcvvhasfxIYoqUD1pOX5T_WPAEdgu9_nFlecLDck5Q/viewform

 

태연한 모습만 보이고 싶지만 나 혼자 이 자리에 남겨져 버티고 있는 건 아닌가 생각이 들어 견디기 힘든 압박감에 시달리기도 하노. 혼자 발버둥 쳐 봐야 나 혼자서 이겨낼 수 있는 일은 아닐거노. 여러 사람들이 나와 함께 하고 있다는 걸 느낄 수 있다면 큰 힘이 될거노.

꾸준한 관심과 응원을 부탁하노. 고맙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