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news1.kr/articles/?3571548

 

16세 스웨덴 환경운동가, 노벨평화상 후보 올라

기후변화 시위에 동참하도록 친구들을 독려한 10대 청년이 올해 노벨평화상 후보에 올랐다고 외신들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노르웨이 국회의원들 3명은 16세 스웨덴 청년 그레타 툰베리(Greta Thunberg)가 기후변화에 반대하는 운동에서 탁월한 목소리를 냈다며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했다. 

툰베리는 지난해 8월 환경을 위한 1인 시위를 시작했다. 그 후 친구들에게 등교를 거부하고 기후변화에 맞서 더 빠른 조치를 요구하는 시위에 동참하자고 독려했다. 이 운동은 스웨덴을 넘어 지구 곳곳으로 퍼져나갔다.

 

 

 

환경은 내 알바 아니지만 역시 보지는 뭘 해도 영향력이 크노

16살에 최연소로 노벨평화상 먹어치워라 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