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하게
홀로
성매매 특별법 위헌을 외쳤던 전설의 또라이
이번 사생대회의 주인공으로 번쩍이는 립밤을 바른 용호를 지목하겠노